1.jpg

 

▲한밭대가 지난 4일 롯데시티호텔서 '제조혁신육성사업단', '스마트제조혁신협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박성민 기자>

 

대전지역 주력산업 기반으로 스마트 한 제조 혁신을 꾀하기 위해 한밭대학교(총장 송하영)가 본격 시동을 걸었다.

한밭대 제조혁신육성사업단(이하 제조사업단·단장 명태식)은 지난 4일 롯데시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대전시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산·학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조사업단과 스마트제조혁신협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한밭대는 지난해 대전지역 5개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 중 금속가공분야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에 대전 지역 제조혁신을 위해 제조사업단을 출범하고 제조 선진화를 위한 스마트제조혁신협회를 설립했다.

제조사업단은 대전지역의 주력산업인 금속가공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지역 내 주력산업 간 전·후방 산업의 협력으로 지속적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출범했다.

스마트제조혁신협회는 기업이 중심이 돼 제조업 근간인 뿌리 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지역 경제 자립도를 높여 대전 제조업의 혁신적 성과를 꾀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2.jpg

 

▲최청림 제조사업단 부단장이 지역주력사업 소개·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이날 발대식에 앞서 최청림 부사업단장이 올해 추진되고 있는 금속가공산업 지원사업에 대한 소개와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 향후 분야별 지원을 위한 구성현황과 사업방향 등 세부적인 기업 참여방법과 향후 추진될 사업에 대해 지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제조사업단과 스마트제조혁신협회는 대전지역의 금속가공산업을 기반으로 관련 연관산업을 적극 지원함과 동시에 상반기 내 협회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명태식 제조사업단 단장(한밭대 기계공학과 교수)은 "뿌리 산업은 생산기반기술로 제조업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기반기술"이라며 "지난 2012년 정부는 '뿌리산업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으나, 대전은 관련 법률 의거 해당 특화단지·뿌리센터를 유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조사업단을 통해 금속가공산업을 중심으로 한 뿌리 산업 육성 전진기지 구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스마트제조혁신협회와도 적극 협력해 향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재문 스마트제조혁신협회 초대회장(케이에스텍 대표)은 "제조업과 IT 기술 간의 융합으로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제조업 혁신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클러스터 협회를 구성했다"고 협회 설립 의의를 설명했다.

권선택 시장은 "제조업 뿌리가 내려야 지역이 산다. 금속가공 등 기초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가자"며 "대전이 스마트 제조산업의 구심점 역할을 할 협의체가 구성된 만큼 향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3.jpg

 

▲권선택 시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가 케잌절단식을 거행하고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4.jpg

 

▲행사에 참가한 주요 관계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