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0419007480848_1.jpg

 

한밭대학교는 제조혁신육성사업단(단장 명태식)이 4일 롯데시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제조혁신육성사업단 및 스마트제조혁신협회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날 권선택 대전시장 및 황인호 의회 부의장, 지역구 국회의원 등 내·외빈과 관련 기업체 대표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지난해 대전지역 5개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 중 금속가공분야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한밭대가 제조혁신 달성을 위해 새롭게 구성한 사업단 발대식과 정부의 '제조업 혁신 3.0 전략'에 발맞춰 스마트제조혁신협회 설립을 위한 발족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에 앞서 사업단은 올해 추진되고 있는 금속가공산업 지원사업에 대한 소개와 사업설명회를 가졌으며, 이를 통해 분야별 지원을 위한 구성현황과 사업방향 등 세부적인 기업 참여방법 및 향후 추진 될 사업에 대해 지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사업단과 협회는 지역의 금속가공산업을 기반으로 관련 연관산업을 지원함과 동시에 상반기 내 협회구성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명태식 사업단장은 "2012년 정부는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지만 대전은 관련법률 의거 해당 특화단지 및 뿌리센터를 유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번 제조혁신육성사업단을 통해 금속가공산업을 중심으로 뿌리산업 육성의 전진기지 구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스마트제조혁신협회와 적극 협력해 향후 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