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6035842628817.jpg

국제뿌리산업전시회 한밭대 부스(사진제공=한밭대)  


[대전=일요신문] 육심무 기자 = 대전지역 금속가공관련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위해 한밭대학교 제조혁신육성사업단(단장 명태식 교수)은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2016 국제뿌리산업전시회에 참가한다.

광주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최종 제품 품질 경쟁력 제고에 있어 필수적인 요소인 뿌리산업을 주제로 한 국제전시회다. 

뿌리산업은 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열처리·표면처리 등 6대 산업을 기초로 하며, 이번 전시회에서는 3D프린팅, 스마트팩토리, 가상현실 등 뿌리산업과 제조업의 기술 고도화를 지향하는 최신 기술들을 선보이고 있다. 

대전시에서 지원하는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의 일환으로 한밭대학교 제조혁신육성사업단은 대전지역 금속가공관련 기업의 수출증대를 위해 대전시 공동관을 설치해 수혜기업 수출 유망제품 및 사업단 성과물을 전시 중이다. 

한밭대 제조혁신육성사업단은 금속가공산업 선순환 사업화 생태계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대전지역 금속가공 기업의 해외 수출 지원을 위해 글로벌 코디네이터를 통한 해외 밀착형 마케팅 지원 및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금속가공산업을 포함한 뿌리산업의 중요성이 강조되어 산⦁학⦁연⦁관의 체계적인 투자 및 정책 지원이 확대되고 있으며, 특히 대전은 대덕연구단지를 기반으로 한 전국 최고의 산⦁학⦁연⦁관 R&D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하면서 해외 바이어와의 수출상담회를 개최함으로써, 수혜기업의 신규 매출처 확보 및 새로운 수출활로 개척으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