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4631353.JPG

제조혁신육성사업단(단장 명태식)은 2월 4일(목) 오후 4시30분 롯데시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제조혁신육성사업단 및 스마트제조혁신협회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대전지역 5개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 중 금속가공분야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한밭대학교가 제조혁신을 달성하기 위해 새로이 구성한 사업단 발대식과 정부의 ‘제조업 혁신 3.0 전략’에 발맞춰 제조 선진화를 위한 스마트제조혁신협회 설립을 위한 발족행사로 진행되었다.


이번 발대식을 위해 권선택 대전시장 및 황인호 의회 부의장, 지역구 국회의원 등 수많은 내·외빈과 관련 기업체 대표 200여명이 참석하여 새롭게 출발하는 사업단 및 협회의 중추적인 역할과 스마트한 제조혁신 첫걸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자리에서 명태식 사업단장은 “뿌리산업은 생산기반기술로 제조업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기반기술이다. 2012년 정부는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이 제정하였으나, 대전은 관련법률 의거 해당 특화단지 및 뿌리센터를 유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이번 제조혁신육성사업단을 통해 금속가공산업을 중심으로 한 뿌리산업 육성의 전진기지 구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새로이 발족하는 스마트제조혁신협회와도 적극 협력하여 향후 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1454631370.JPG

아울러, 스마트제조혁신협회 초대회장으로 선임된 김재문 회장(現, ㈜케이에스텍 대표이사)은 “제조업과 IT 기술 간의 융합으로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제조업 혁신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클러스터 협회를 구성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본 행사에 앞서 사업단은 올해 추진되고 있는 금속가공산업 지원사업에 대한 소개와 사업설명회를 가졌으며, 이를 통해 앞으로 분야별 지원을 위한 구성현황과 사업방향 등 세부적인 기업 참여방법과 향후 추진 될 사업에 대해 지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앞으로 사업단과 협회는 지역의 금속가공산업을 기반으로 관련 연관산업을 적극 지원함과 동시에 상반기 내 협회구성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앞으로 대전이 스마트제조산업의 구심점 역할을 할 협의체가 구성된 만큼 향후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통해 지역산업 활성화를 통해 경쟁력 있는 제조업 혁신이 기대된다.